E-BIKE


대동, 퓨쳐 EV와 전략적 모빌리티 기술 협력

0.5톤 전기트럭부터 전동골프카트까지 공동 개발 

대동그룹의 모회사이자미래농업을 선도하는 국내 1위 농기계 기업 ‘대동’은 4월19일 ‘0.5톤 경형 전기트럭(F100 프로젝트)’을 개발하고 있는 상용 전기차 스타트업퓨처EV와 전동 모빌리티 사업을 위한전략적 투자 및 기술 제휴 합의를체결했다.


대동은 ‘미래농업 리딩기업’ 비전을 수립하고 스마트 농기계/팜/모빌리티 등의 미래3대 사업을 빠르게 추진하고 있다. 이 중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은 그룹계열사인 ‘대동모빌리티’를 주축으로 대동과 대동애그테크와 함께진행하고 있다.


관련해 2026년까지 2,234억 원을 투자해 자동화·전동화·지능화 등의스마트 모빌리티 핵심 기술을 확보하고, 5개 모빌리티 플랫폼(초소형, 소형, 중형, 대형, E-바이크)을 기반으로 농업/비농업의 다양한 전동 모빌리티 제품을 양산해 스마트 모빌리티 글로벌 플랫폼 그룹으로 도약하고자 한다.


현재 배터리 교환형 전기이륜차와 스마트 로봇체어를 개발 중에 있으며 이를 생산할 모빌리티 신공장을 올해 하반기까지 대구국가산업단지(대구시 달성군)에 완공한다. 전기이륜차는 최근 모빌리티 선도기업인 카카오모빌리티와 플랫폼 운영 경험과 IT 기술을 적극 접목하는 업무 협력을 맺고 라스트마일 시장에 대한 포괄적 연구도 진행한다.


이번에 전략적 제휴를 맺은 퓨처EV는 상용 전기차의 운행/구동제어, 배터리, OBC/전원제어 등 핵심 기술력을 보유한 회사로서 2023년에 0.5톤 경형 전기트럭 출시를 목표로 제품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대동은 퓨처 EV의 0.5톤 경형 전기트럭 양산 개발에 참여해 전동 파워트레인 및 차량 통합 제어를 비롯한 스마트 모빌리티의 핵심 양산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양사는 공동TF를 구성해 2023년까지 0.5톤 경형 전기 트럭 개발을 완료하고 대동모빌리티의 대구 신공장에서 이를 생산해 판매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대동은 퓨처EV와0.5톤 경형 트럭 공동 개발 추진을 기반으로 향후 국내외 시장에 선보일 전동 운반차, 전동 골프카트, 전동 승용잔디깎이(ZTR) 등의 전동 모빌리티 제품에 대한 추가 공동 개발도 추진할 계획이다.


원유현 대동 대표이사는 “대동은 고객에게 더 큰 가치를 제공하는 스마트 모빌리티의 글로벌 플랫폼 그룹으로 도약하고자 한다”며 “이를 위해 필요한 자동화·전동화·지능화 등의 모빌리티 기술 역량을높여 나가고자 퓨처 EV와 같은 유수의 기업 및 기관들과 전략적 협력 관계를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한국이륜차신문 #모터사이클뉴스 #대동 #퓨처EV


한국이륜차신문 402호 / 2022.5.1~5.15


Copyright ⓒ 한국이륜차신문 www.kmnews.net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NEWS



MOVIE CLIPS



REVIEW



신문다시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