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국내 최초의 가와사키 플라자

가와사키 플라자 광주(알파레저)


국내 최초의 ‘가와사키 플라자’이자 프리미엄 딜러로서 어느새 오픈 3주년을 맞이한 가와사키 광주. 호남권의 가와사키 마니아들을 담당하는 이곳은 플라자라는 명칭처럼 깔끔한 인테리어와 레이아웃으로 라이더들을 맞이하고 있다.

 

광주 토박이의 새로운 도전


가와사키 플라자 광주 전경


전남대 후문의 번화가에 있는 3층 규모, 총면적200여 평의건물에 멋들어지게 채워진 모터사이클과 각종용품. 일본 가와사키 플라자를 견학하고이를 토대로 그대로 옮겨온 고급스러운분위기. 이곳 가와사키 플라자 광주의대표는 과연 누구일까?


가와사키 플라자 광주의 전평화 대표


“현재 매장이 위치한 이 동네에서 태어나고 자랐습니다. 학창시절을 보내고 상경해 서울에서 10년 동안 생활하다 아버지의 권유로 다시 고향으로 내려와이 매장을 운영하게 됐네요”라고 말하는 전평화 대표. 예쁜 외모와 동안의 인상임에도 이를 상쇄하는 진취적인 눈빛과 또박또박한 말투로 이곳의 수장이바로 자신임을 분명히 한다.


“이 일을 시작한 지 벌써 3년이 되었네요. 처음에는 고객을 상대하는 데 있어 어려움도 있었지만, 지금은 나름 노하우를 가지고 각종 상황에도 슬기롭게대처하고 있습니다. 일에많이 익숙해지기도 했고, 그만큼 성취감도느끼면서 즐겁게 일하고있어요”라며 싱긋 웃어 보이는 그녀는 “저도 알고 있어요. 모터사이클 매장, 그것도 ‘남자는가와사키’라고 불리는 브랜드를 운영하는 데 있어서 어울리지않는 외모라는걸. 저를 처음 보시는 분들은 다들 그렇게 말씀하시거든요. 그렇지만 저도 이곳을 통해 이루고자 하는 분명한 목표가 있습니다”라고 힘을 주어 전한다.


국내 최초의 가와사키 플라자


좌측부터 송상현(정비), 심재원(정비), 김청수(영업), 전평화(대표), 전민주(마케팅) 담당


1인으로 운영되는 매장이즐비한 모터사이클 업계에서, 그것도 유난히거리에서 고 배기량 모터사이클을 마주치기 힘든 광주광역시에서 정비직원 2명과 영업직 1명, 마케팅 담당 1명의 탄탄한 인원 구성으로 운영되고있는 ‘가와사키 플라자 광주’는 취급 브랜드를떠나 이지역에서 올바른 모터사이클문화를 이끌어야 하는 무게감을 지니고있다는 것을 전평화 대표는 잘 알고 있다.


“근래에 들어서 모터사이클을타는 분들이 많이 늘어나기는 했지만그래도 아직 수도권에 비하면 정말 적습니다. 하지만 저는 광주라는 지역이 전국 어디 못지않게라이딩하기 매력적인 곳에있다고 생각해요. 지리산이나, 남해 해안도로, 영암 F1 서킷 등 정말 좋은 코스가 많거든요. 아직 그런 분위기가 조성되지 않은것 같아아쉽지만, 이걸 만들어나가는것이야말로 저희가 할 일이지요. 올바른모터사이클 문화를 만들어가는데 있어서 보탬이 되는 것, 그게 바로 저의 목표입니다”라며 포부를 전한다.


“물론 가와사키판매에도 힘쓰고 고객이편하게 관리 받는 데도 최선을 다할 겁니다. 길에서 초록색 모터사이클을 만나면 마치 친구를 만난 것처럼 반가울 만큼 가와사키를애정하고 있어요. 앞으로더욱 발전할 ‘가와사키 플라자 광주’에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립니다”며 마무리 인사를전했다.


‘최초’라는 타이틀이 주는 무게감은 명확하다. 좋든싫든 모든 이들의 본보기가 된다는것. 이곳을 이끌며 올바른 모터사이클문화를 만들고 싶다는 전평화 대표에게충분히 그럴만한 힘을 가지고 있을 거라 믿는다.


가와사키 플라자광주

주소/광주광역시 북구 호동로 32-2

문의/062-710-5600


#한국이륜차신문 #모터사이클뉴스 #가와사키플라자 #가와사키광주 #가와사키 #알파레저


한국이륜차신문 407호 / 2022.7.16~7.31


Copyright ⓒ 한국이륜차신문 www.kmnews.net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NEWS



MOVIE CLIPS



E-BIKE



신문다시보기